누리이름
열쇠번호
회원등록   열쇠번호분실

 

알림마당
쓴 사람 관리자
쓴 날짜 2013-05-01 (수) 10:09
누리집 http://www.koya.kr
ㆍ추천: 0  ㆍ조회: 2639      
<키질하던 어머니는 어디 계실까> 서평, 사러가기
 

키질하던 어머니는 어디 계실까?
- 그리운 우리 문화 마중하기 

한 꼭지씩 찾아가는 옛사람의 삶과 정취
우리 문화의 아름다움을 전하는 한국문화편지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 

2004년부터 9년째 하루도 거르지 않고(2012123일 현재 2,423) 인터넷 한국문화편지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를 써서 1만여 명에게 우리 문화의 소중함을 알리고 있는 사람이 있다. 푸른솔겨레연구소를 이끄는 김영조 소장이다. 그가 2011년에 펴낸 하루하루가 잔치로세는 날마다 하나씩 우리 문화 이야기를 읽을 수 있는 책으로 2012년 문화체육관광부 우수교양도서에 선정되었다

이번에 나온 키질하던 어머니는 어디 계실까는 그동안 소개했던 아름다운 전통문화를 주제별로 엮었다. 풍속부터 먹거리, 옷과 꾸미개, 민속품, 미술, 국악, 조선 철학, 이십사 절기와 명절까지 각 장에서 우리 옛사람들이 어떻게 살았는지 나긋나긋하고 재미난 말로 풀어냈다. 한 편씩 읽다 보면 마음 깊은 곳에서 우리 문화를 사랑하는 마음씨가 자라날 것이다


감히 한국인에게 묻는다 우리 문화를 얼마나 사랑하느냐고 

구름 사이로 학이 날아올랐다. 한 마리가 아니라 열 마리, 스무 마리, 백 마리……. 구름을 뚫고 옥빛 하늘을 향해 힘차게 날갯짓을 한다. 불교의 나라 고려가 꿈꾸던 하늘은 이렇게도 청초한 옥색이었단 말인가. 이 색이 그토록 그리워하던 영원의 색이고 무아의 색이란 말인가. 세속 번뇌와 망상이 모두 사라진 서방정토란 이렇게도 평화로운 곳인가.” 

간송 전형필 선생은 청자상감운학문매병을 보고 이렇게 중얼거렸다. 일본인 전문 도굴꾼이 1,000원에 팔아넘긴 이 매병은 2만 원, 무려 기와집 스무 채 값으로 뻥튀기되었는데, 간송 선생은 한 푼도 깎지 않고 샀다. 그렇게 엄청난 대가를 주고서라도 일본인에게 넘어가는 것을 막았던 이 국보를 과연 한국인은 몇 명이나 보았을까?(223

그뿐만이 아니다. 어머니가 쭉정이 까부르고 알곡 가려내던 키가 무엇인지(14), 아버지가 워~ ~ 소를 몰며 논을 고르던 써레는 또 무엇인지(156), 의금부와 포도청은 오늘날의 제도로 맞춰보면 어떤 기구인지(53), 해금과 아쟁에는 무슨 차이가 있는지(232) 등을 묻는다면 고개를 갸우뚱할 한국인이 많을 것이다. 시인 고은은 그 꽃이란 시에서 내려갈 때 보았네/올라갈 때 보지 못한/그 꽃이라 읊었다. 우리는 앞만 보고 올라가느라 정작 정겨운 옛이야기를 놓치고 살고 있었던 건 아닐까


한국인이 몰랐던 아름다운 한국 문화를 소개한다 

옛사람의 삶에는 정겨운 옛이야기뿐만 아니라 오늘날 다시 되살려야 할, 우리가 놓치고 있는 좋은 풍습이 많이 있다

예를 들어 요즘은 아이가 태어난 지 일 년이 되면 많은 사람을 초대해서 성대하게 돌잔치를 한다. 호텔 뷔페에서 이벤트업체를 불러 하는 일도 많다. 아이가 일 년을 못 넘기고 죽는 경우가 많아 첫돌이 엄청난 경사였던 옛날에는 오히려 소박한 돌잔치를 치렀다. 오른쪽의 본문(52)처럼 친척들만 모여 조촐하게 돌잔치를 지내던 풍습을 허례허식에 빠져 있는 현대인이 본받아 되살린다면 얼마나 좋을까

또 옛사람들은 식수원인 우물에서 물이 잘 나오도록, 또는 물이 맑아서 사람들이 배탈 나지 않고 건강하게 해달라고 매해 우물치기라는 샘굿(22)을 했다. 우물 속에 빠진 두레박이나 줄 따위를 말끔히 치우고 깨끗한 자갈을 깔고 용왕님께 축문을 외우는 것이다. 온 마을 사람이 모여 물의 소중함을 되새기는 이런 풍습은 설거지나 샤워를 할 때 수돗물을 펑펑 틀어놓는 우리에게 현대인의 삶이 얼마나 잘못됐는지 일깨워준다

이처럼 키질하던 어머니는 어디 계실까는 우리가 잊고 있던, 현대에 되살려야 할 아름다운 전통문화와 옛사람의 삶과 정취를 엄선해서 소개한다. 베토벤의 운명 교향곡에 견줄 수 있으며, 세계 민속악 경연에서 최고상을 받은 수제천’.(243) 이 수제천을 들은 외국인들은 천상의 음악이라고 격찬했지만 정작 한국인에게는 생소한 것이 현실이다. 이러한 현실을 극복해나가는 데 이 책이 하나의 굄돌이 되길 희망한다.  (출판사 서평)

 

                          


 

  0
3500
    번호         제목    글쓴이 쓴 날짜 조회
31 저자와 함께 떠나는 “고대 일본 속의 한국문화 답사” 관리자 2013-05-30 2604
30 <키질하던 어머니는 어디 계실까> 서평, 사러가기 관리자 2013-05-01 2639
29 <아무도 들려주지 않는 서울이야기> 강좌 안내 관리자 2013-03-18 1792
28 ♣ 김영조 소장을 방송에서 만나보세요 ♣ 관리자 2013-02-09 1889
27 <제94주년 3·1절 항일여성독립운동가> 시화전 안내 관리자 2013-02-09 2017
26 <키질하던 어머니는 어디 계실까> 출간 관리자 2012-12-19 1876
25 <아무도 들려주지 않는 서울문화 이야기> 펴냄 관리자 2012-11-28 3693
24 <하루하루가 잔치로세> 문화부 우수도서로 뽑혀 관리자 2012-11-28 1599
23 국내최초 항일여성독립운동가 시회전에 모십니다. 관리자 2012-08-05 2087
22 아주 특별한 일본 속의 한국문화 답사 안내 관리자 2012-05-09 2007
21 눈을 밝히고 귀가 열리는 우리 인문학 독서 강좌 안내 관리자 2012-05-06 1740
20 세종탄신 615돌 기념 학술회의에 초대합니다. 관리자 2012-05-03 1829
19 이번주 토요일(4월 28일) 성곽길 나들이 날 관리자 2012-04-25 1925
18 <아무도 들려주지 않는 서울이야기> 강좌 안내 관리자 2012-03-09 1995
17 <하루하루가 잔치로세> 동작도서관 추천도서 관리자 2012-03-07 1916
16 <3.1정신 살리기 시민 한마당> 안내 관리자 2012-02-29 1965
12



 
나들이(답사·공연·성곽)
 

한국문화사랑협회 이모저모

독자 소식

문화해설 자원봉사 신청하기

국내 문화 유적 답사기

국외 문화 유적 답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