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이름
열쇠번호
회원등록   열쇠번호분실

 

이고야 시인의 옛시 감상
쓴 사람 이고야
쓴 날짜 2011-11-16 (수) 07:16
ㆍ추천: 0  ㆍ조회: 2473      
나라를 걱정함
 
 
온평생 나랏일말 근심하다가

하늘가에서 흰머리가 되었네

봄바람에 어떻게 힘을 빌려

산더미 같은 근심 불어 흩을까.
 
 

< 유인석>
 


1842(헌종 8) 강원 춘성~ 1915. 1. 29.

한말의 위정척사론자·의병장.


한말 서양 및 일본 제국주의 침략에 철저히 반대하면서 유교적인 이념으로써 통치되는 독립된 나라를 구상했으며, 국내와 해외에서 초기 항일의병을 주도했다. 본관은 고흥(高興). 자는 여성(汝聖), 호는 의암(毅菴).
 
 
  0
3500
    번호         제목    글쓴이 쓴 날짜 조회
43 오래 머무름인들 무엇에 인색하리 이고야 2012-09-26 3599
42 나그네가 내 근황을 묻네 이고야 2012-06-09 3532
41 부끄러워라,달팽이 뿔위에서... 이고야 2012-06-01 2618
40 道를 즐기며 이고야 2012-06-01 1941
39 성 밖의 떠드는 사람들 이고야 2012-05-30 1982
38 세상일은 머리털 처럼 산란하다 이고야 2012-04-14 2162
37 쥐들은 책상 곁에 어지러이 날뛰고 이고야 2012-01-10 2832
36 혼자서 차지 하지 않다 이고야 2012-01-04 2252
35 산 늙은이와 막걸리를 마시다 이고야 2011-12-21 2235
34 그가 나다 이고야 2011-11-25 2298
33 나라를 걱정함 이고야 2011-11-16 2473
32 청운의 뜻을 저버리고 이고야 2011-10-26 2375
31 학을 기르지 마라 이고야 2011-10-03 2271
30 두어칸 초옥 이고야 2011-09-28 2263
29 유연히 혼자 앉아 이고야 2011-09-28 2334
28 밤에 읊다 이고야 2011-09-13 2403
123



 
나들이(답사·공연·성곽)
 

한국문화사랑협회 이모저모

독자 소식

문화해설 자원봉사 신청하기

국내 문화 유적 답사기

국외 문화 유적 답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