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이름
열쇠번호
회원등록   열쇠번호분실

 

독자가 쓴 얼레빗

 

이곳은 독자 여러분이 쓰는 방으로 매주 금요일 한편씩 소개합니다. 다음을 참조 하시어 많은 참여 바랍니다. 다만, 이글은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와 그 방향이 약간 다를 수 있습니다.

길이: 김영조 소장이 쓰는 얼레빗을 참고해서 3문단 정도

내용: 유·무형 문화재, 유적지, 고전작품, 땅이름 유래, 외국에 있는 우리문화재, 기념비 등등 소재는 자유지만 가능하면 한국 전통문화와 관련된 글을 환영합니다.

채택: 보내주신 글은 되도록 올리겠습니다. 여러분이 얼레빗의 주인이 되어 도전해주십시오. 글을 주실 때 관련된 사진이나 그림이 있으면 함께 주시고 없으면 글만 주셔도 좋습니다.

글에 대한 문의 - 전화:02-733-5027, 누리편지(이메일) : pine9969@hanmail.net 로 문의하시면 친절히 안내해드리며 아래에서 신청하셔도 됩니다.

 

 

쓴 사람 최성곤
쓴 날짜 2013-06-07 (금) 07:45
누리집 http://www.solsol21.org
첨부#1 jbr.jpg (106KB) (내려받기:1709)
ㆍ추천: 0  ㆍ조회: 1725      
서애 유성룡의 징비록을 읽고

고3짜리 아들녀석이 머리가 아프다며 며칠째 책상에 진득하니 앉아 있질 않더니 책상 위에《징비록》한권이 놓여 있다. 대학에서 장차 역사전공을 하고 싶어 하는 아이라 많은 책을 읽지만 요새는 학업이 바빠 일반 독서는 잘 안하는 줄 알았는데 서애 유성룡의 책을 읽은 모양이다. 어제는 아들 녀석이 두고 등교한 《징비록》을 오랜만에 읽어보았다. 오래전에 읽었지만 가물가물했다.

서애 유성룡은 시경(時經)의 “내가 지난 일의 잘못을 징계하여 (懲) 뒤에 환난이 없도록 조심한다(毖)”는 것을 인용하면서 《징비록》 집필이 임진왜란의 환란을 뒤돌아보고 다시는 이런 일이 없기를 바라는 뜻에서 쓴다고 했다. 한문으로 되어 있어 현대어번역판을 읽으면서도 주석 없이는 이해가 어려운 부분도 더러 있었다.

“아아 ! 임진년의 전화(戰火)는 참혹하였도다. 수십일 동안에 삼도(三道: 서울, 개성, 평양)를 지키지 못하였고 팔도가 산산이 무너져서 임금이 수도를 떠나 피란하였다. (중략) 나와 같이 보잘 것 업는 사람이 어지러운 시기에 나라의 중대한 책임을 맡아서 위태로운 판국을 바로잡지 못하고 넘어지는 형세를 붙들어 일으키지도 못했으니 그 죄는 죽어도 용서 받을 수가 없을 것이다. (중략) 이것은 비록 보잘 것 없지만 또한 모두 그 당시의 사적(事蹟)이므로 버리지 않고 두어 이것으로써 내가 시골에 살면서도 성심으로 나라에 충성하고자 하는 나의 간절한 뜻을 나타내는 것이다.”

유성룡은 머리말을 그렇게 써 내려갔다. 임진왜란을 몸소 겪으면서 경황이 없던 시간이 지난 뒤에 하나하나 당시를 회고하면서 이순신, 원균, 신립, 김천일, 이빈 등 수많은 장수들의 잘잘못을 기록했는가 하면 명나라 이여송과 그 수하 병사들의 개입하여 진을 치고 싸운 이야기 등 한 편의 영화를 보는 듯 등장인물도 많고 우리들이 잘 모르는 얽히고설킨 이야기들이 실타래처럼 때론 가늘게 때론 굵직하게 펼쳐져 있다. 인상적인 것은 전쟁의 참화로 백성이 겪어야한 고통이었다.

“4월 20일 서울이 수복 되었다. 명나라 군사가 성안으로 들어오고 이여송은 소공주택을 숙소로 정했다. 하루 전날 왜군은 이미 성을 버리고 나갔던 것이다. 나(유성룡)도 명나라 군사를 따라 성안으로 들어갔는데 성안에 남아 있던 백성을 보니 백 명에 한 명도 살아 있는 사람이 없는 형편이었고 그 중에 살아남은 사람도 모두 굶주리고 병들어 얼굴빛이 귀신같았다.”

이러한 대목에서 나는 부르르 치가 떨렸다. 무능한 정권이 백성을 죽인 것이 아니고 무엇이랴 싶었기 때문이다. 400여 년 전의 참혹했던 전쟁이야기를 쓴 것이지만 아직도 여전히 한반도에는 전쟁으로부터 자유롭지 못하다. 이민족간의 전쟁이든 동족끼리의 내전이던 전쟁의 교훈을 되새겨서 참담한 역사가 되풀이 되지 않길 간절히 바라는 마음으로 책장을 덮었다. 아들 녀석이 느낀 서애 유성룡은 어떤 인물이었을까? 한가한 날 저녁밥이라도 먹으며 들어 보아야 겠다..    
 
                     독자  최성곤 (회사원, 서울 독산동)

  0
3500
    번호         제목    글쓴이 쓴 날짜 조회
119 독자얼레빗 119. 치자꽃 향기 속에 떠오.. 박수희 2013-08-04 1520
118 독자얼레빗 118. 평창 어름치 마을에서.. 도정순 2013-07-26 1597
117 순창 고추장마을을 다녀와서 정순희 2013-07-22 2215
116 일본으로 시집간 시누이 가족과 서대문.. 정순희 2013-07-15 1665
115 오정화 애국지사, 국립대전현충원에 잠.. 이윤옥 2013-07-07 1823
114 기모노를 자랑스럽게 입는 일본인을 보.. 정인옥 2013-06-30 1764
113 안동댐으로 수몰된 부포마을 주민들의 .. 이윤옥 2013-06-17 1965
112 서애 유성룡의 징비록을 읽고 최성곤 2013-06-07 1725
111 탄금대에 서서 우륵과 신립장군을 새겨.. 서은영 2013-05-31 1870
110 시골 텃밭을 가꾸는 행복 정금자 2013-05-24 1818
109 조선임금의 하루해가 열리다 양 훈 2013-05-17 1885
108 37살 총각과 법륜스님 김인순 2013-05-10 4112
107 일본조동종의 과거를 참회한 이치노헤쇼.. 이윤옥 2013-04-26 1880
106 대한민국임시정부 94돌을 맞아서 이한석 2013-04-12 1552
105 ‘김세종제 춘향가의 미적접근’ 학술대.. 양훈 2013-04-05 1496
104 파주의 공주와 옹주들(파주통신6) 권효숙 2013-03-29 1721
103 대통령이 쓰는 말이 표준말이라면… 이종구 2013-03-22 1984
102 “청년백범들, 너희들이 우리의 희망이.. 김찬수 2013-03-15 2085
101 항일여성독립운동가 시화전에 부쳐 양 훈 2013-03-08 1596
100 아들과 함께한 항일여성독립운동가 시화.. 정민석 2013-03-01 1520
123456



 
나들이(답사·공연·성곽)
 

한국문화사랑협회 이모저모

독자 소식

문화해설 자원봉사 신청하기

국내 문화 유적 답사기

국외 문화 유적 답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