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이름
열쇠번호
회원등록   열쇠번호분실


 

120. 과천 추사박물관에서 생각하는 벼루 열 개와 붓 ..

과천에 새로 추사박물관이 들어섰다는 이야길 듣고 벼르다가 아이들을 데리고 지난 토요일 모처럼 가족 나들이 겸 다녀왔다. 작년 겨울 제주에 갔을 때 추사 유배지에 세운 추사관에도 간 적이 있어 초등학생인 아이들은 추사 김정희 선생이라 하면 그 역사 속의 인물 중 누구보다도 친근감을 갖고 있다. 말로 백번 말하기보다도 실제 발자취를 따라 그 유적지나 기념관 등에 데리고 가보는 게 가장 좋은 산교육이라는 생각을 한 것이다.

우선 박물관에 들어서서 가장 먼저 찾아본 것은 세한도였다. 언제 봐도 가슴에 다가온다. 세한도를 볼 때마다 쓸쓸한 느낌을 받다가도 이내 유배된 스승을 찾아서 험한 바닷길을 마다하지 않았다는 이상적이 떠오르면서 마음이 따뜻해진다, 김정희 선생은 무척 고마웠을 것이라고 큰애는 말했다. 그러면서 이상적 같은 사람이 될 거라고 다짐한다.

작은 아이는 김정희 선생이 벼루 열 개와 붓 천 자루를 썼다는 말을 듣고 놀란다. 그러면서 “성공하려면 저렇게 큰 노력을 해야 하는가봐 엄마”라고 묻는다. 엄마가 굳이 열심히 노력하라는 말을 할 필요가 없다는 생각이 든다. 나는 속으로 아이들 데리고 박물관을 다닌 게 큰 효과를 봤다고 쾌재를 불렀다. 가시나무와 탱자나무 울타리 안에 갇혀 살았다는 김정희 선생에게선 절망 속에서도 희망을 꽃피는 방법을 보고, 아무 조건 없이 김정희 선생 유물을 돌려준 착한 일본인 후지즈카 얘기를 들으면서 나는 어떻게 세상을 훈훈하게 할 것인지 생각해본다.





독자 강 인 희 / 주부, 경기도 안양시 안양동


♣댓글 ♣


테크노트 보드 글 등록폼 응용확장 : technote
이름 누리편지 주소

2568. 날마다 우물을 소독하라 - 그때를 아..
“매일같이 먹는 물을 취하는 방법은 수도나 우물을 통해서 입니다. 수도는 더러운 강물을 정수지에서 걸러 보내는 것이라 안심 할 수 있지만 수도설비는 도회..
2567. 오늘은 가을을 잉태한 입추, 하늘을 ..
오늘은 24절기 중 열셋째 입추(立秋)입니다. 여름이 지나고 가을에 접어들었음을 알리는 절후인데 이날부터 입동(立冬) 전까지를 가을이라고 하지요. ≪고려사..
2566. 임금도 함부로 부르지 못한 신하 “불..
조선시대 때 세자를 가르친 것은 나중에 임금을 만들기 위한 영재교육이었습니다. 그래서 세자를 가르치기 위한 별도의 기관을 두었습니다. 물론 태조 때에는 ..

.

젓대 - 이생강 명인
젓대(대금)로 불어내는 천년의 향기 중요무형문화재 제45호 대금산조 보유자 이생강 명인   젓대 !세상을 평정하는 소리천 가지 만 가지 근심걱정을 잠재우는 소리즈믄해의 소리를 아프도록 아프도록 간직해온 악기여이 시대의 온갖 시끄러운 소리까지도 뜨겁게 뜨겁게 껴안는 악기여 눈발 날리는 겨울밤의 소리를 품은 그 아름다움으로이제 나를 황홀하게 해다오.한유천 시인은 <젓대 소리>에서 젓대(대금)를 이렇게 노래했다. 신라의 '만파식적'이 천 년을 흘러 여기까지 왔나 보다. 이생강의 젓대 소리를 듣고 뉘 이렇게 느끼지 않으리오. 흐느끼듯 흐느끼듯 이어지는 젓대는 만인의 심금을 울리고 있다.우리말로 '젓대'인 대금의 한..♣댓글 3♣



 
나들이(답사·공연·성곽)
 

한국문화사랑협회 이모저모

독자 소식

문화해설 자원봉사 신청하기

국내 문화 유적 답사기

국외 문화 유적 답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