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이름
열쇠번호
회원등록   열쇠번호분실

 

일본말 찌꺼기
쓴 사람 이윤옥
쓴 날짜 2011-05-27 (금) 07:58
ㆍ추천: 0  ㆍ조회: 1327      
<오재미>놀이 재미 난가요?
제목없음

모든 민속놀이 체험이 다 끝나고 한복을 벗고 편안한 옷으로 갈아입은 아이들이 신나게 두 팀으로 나누어서 오재미 색을 정한 후 그레이스 선생님이 들고 서있는 커다란 바구니에 마구마구 던져 넣기는 보기만 해도 재미나다 -다음-

어렸을 때 우리는 오재미 놀이를 즐겼다. 작은 헝겊 주머니를 만들어 모래나 콩을 넣어 만든 이것으로 상대방과 편을 짜 오늘날 속칭 피구(공으로 상대방을 맞춰 탈락시키는 놀이)처럼 하는 놀이는 여러 명이 모이면 꽤 재미나게 할 수 있는 놀이었다. 특히 초등학교 운동회날 장대를 높이 세우고 커다란 공 주머니를 매달아 놓고는 청군 백군 나뉘어서 <오재미>로 던지면 거다란 공 주머니는 팍 하고 터지는데 대부분 그 안에는 <점심시간> 같은 말이 쓰여 있던 기억이 난다.  

그런데 이 말은 일본말이다. 원래는  오쟈미(おじゃみ)인 것을 한국에서는 “오재미”로 부른다. 오쟈미를 관동지방에서는 오데다마(お手玉,おてだま)라고 하는데 한국인이 말하는 오재미는 관서지방에서 오데다마 대신 쓰는 오쟈미를 들여다 쓰는 것이다.

일본은 오재미(오데다마, 오쟈미)협회가 있는데 이 협회에서 밝힌 오재미의 유래를 보면, 기원전 5세기에 리디아인에 의해 발명되어 터키 아나톨리아 문명박물관에 세계 최고의 오재미 조각인 <아스토라가리>가 있다고 한다. 당시는 지금 같은 콩주머니나 모래주머니로 만든 오쟈미가 아니라 양(羊)의 복사뼈와 같은 동물 뼈를 이용했으며 이것이 나중에는 작은 돌멩이로 발전하였고 후에는 헝겊으로 만드는 형태로 발전한 것이다.

일본에서는 헤이안시대(794년~ 1192년)부터 놀았던 것으로 그 이후 여자아이들의 놀이로 사랑받아왔다. 일본에는 오쟈미에 대한 명칭이 지방마다 달라서 321개나 되는 이름이 있다. 어린 시절 학교에서 줄기차게 일제국주의의 만행을 배우면서도 골목길에서는 줄기차게 일본놀이를 했었다. 지금 아이들은 놀이가 다양하여 ‘오재미놀이’를 덜 즐기겠지만 이것이 일본말이란 것이라도 알려줘야 할 것이다. 대신‘콩주머니’나 ‘모래주머니’ 놀이라고 해도 좋을 것이다.

  0
3500
    번호         제목    글쓴이 쓴 날짜 조회
12 톡톡한 ‘기모바지’ 한 장으로 겨울나기 이윤옥 2012-02-26 1902
11 이윤옥 교수 "EBS-뉴스인" 출연 관리자 2012-01-22 1110
10 여자들은 어떤 <스킨십>을 좋아하나요? 이윤옥 2011-07-08 1244
9 <오재미>놀이 재미 난가요? 이윤옥 2011-05-27 1327
8 <대미>를 장식하다 이윤옥 2011-05-21 1429
7 <다구리> 당하다 이윤옥 2011-05-13 1293
6 왜 한국인은 아들이 태어나면 <장군감>이라 하나? 이윤옥 2011-05-03 1326
5 <수상화서>로 피는 여뀌꽃을 아시나요? 이윤옥 2011-04-29 1469
4 <조감도>를 배우고 싶어요 이윤옥 2011-04-11 1279
3 종지부 이윤옥 2011-04-11 1232
2 <구루병>에 걸려 곱사등이 된다? 이윤옥 2011-04-01 1385
1 천황을 위한 <멸사봉공> 이윤옥 2011-04-01 1710
1



 
나들이(답사·공연·성곽)
 

한국문화사랑협회 이모저모

독자 소식

문화해설 자원봉사 신청하기

국내 문화 유적 답사기

국외 문화 유적 답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