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이름
열쇠번호
회원등록   열쇠번호분실

 

24절기
쓴 사람 관리자
쓴 날짜 2011-04-29 (금) 14:21
누리집 http://www.solsol21.org
첨부#1 usd.jpg (226KB) (내려받기:428)
ㆍ추천: 0  ㆍ조회: 851      
2. 불편했던 이웃과 환하게 웃는 <우수>

“설중매 짓밟고 / 살 속으로 파고들던 바람 / 어느새 꽃샘추위 밀어내고 / 환한 봄바람으로 변신하던 날 / 끝내 하늘도 응고된 기다림 풀어 / 꿈으로 꿈으로 내려온다네 / 그 꿈 대동강 물도 다 녹여 / 흐르게 하나니.”  - 박신영 “우수의 꿈” -

우수(雨水)는 입춘에 이어 24절기의 두 번째로 양력 2월 19~20일에 옵니다. 우수는 말 그대로 눈이 녹아서 비가 된다는 뜻인데 이때가 되면 추운 북쪽지방의 대동강물도 풀린다고 했지요. 아직 추위가 남아있지만 저 멀리 산모퉁이에는 마파람(남풍:南風)이 향긋한 봄내음을 안고 달려오고 있을 겁니다. 꽁꽁 언 강물도 풀리듯 우수날은 불편했던 이웃과 환하게 웃는 그런 날이 되기를 비손해 봅니다.

예부터 우수 때 나누는 인사에 "꽃샘 잎샘에 집안이 두루 안녕하십니까?"라는 말이 있으며 "꽃샘 잎샘 추위에 반늙은이(설늙은이) 얼어 죽는다"는 속담도 있지요. 이 꽃샘추위를 한자말로는 꽃 피는 것을 샘하여 아양을 떤다는 뜻을 담은 말로 화투연(花妬姸)이라고 합니다. 봄꽃이 피어 나기 전  마지막 겨울 추위가 선뜻 물러나지 않겠다는 듯 쌀쌀하지만 봄은 이제 코앞에 다가와 있습니다. 


 
  0
3500
    번호         제목    글쓴이 쓴 날짜 조회
8 8.만물이 점차 자라서 가득 차는 <소만> 관리자 2011-05-22 916
7 7.이팝나무 꽃 닮은 쌀밥이 먹고픈 <입하> 관리자 2011-05-22 1247
6 6.봄비가 내려 백곡을 기름지게 하는 <곡우> 관리자 2011-05-22 898
5 5. <청명>에는 내 나무를 심어볼까? 관리자 2011-04-29 877
4 4. 얼음을 꺼내 쓰기 시작하는 <춘분> 관리자 2011-04-29 855
3 3. 은행씨앗을 주고 받으며 사랑을 싹틔운 <경칩> 관리자 2011-04-29 870
2 2. 불편했던 이웃과 환하게 웃는 <우수> 관리자 2011-04-29 851
1 1. <입춘> 날 세시풍속, 입춘첩과 적선공덕행 관리자 2011-04-27 891
1



 
나들이(답사·공연·성곽)
 

한국문화사랑협회 이모저모

독자 소식

문화해설 자원봉사 신청하기

국내 문화 유적 답사기

국외 문화 유적 답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