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이름
열쇠번호
회원등록   열쇠번호분실

 

지난 얼레빗보기
쓴 사람 김영조
쓴 날짜 2013-02-26 (화) 06:16
누리집 http://www.solsol21.org
첨부#1 hgm.jpg (126KB) (내려받기:27)
ㆍ추천: 0  ㆍ조회: 9356      
2471. “파이팅”은 “맞짱 뜨자”라는 뜻입니다

몇 년 전 한국에 온 중국 연변대학교 총장이 “만주족은 말에서 내렸기 때문에 흔적도 없이 사라졌다.”라고 했습니다. 여기서 “말”은 타는 말도 되지만 사람의 입으로 하는 말도 뜻하는 이중어법입니다. 낼모레 94돌 삼일절도 다가오는데 주변을 둘러보면 '땡깡부리다(떼쓰다), 유도리(융통성) 같은 일본말 찌꺼기도 여전히 남아 있는가 하면 "웰빙" "힐링" 같은 외래어도 끊임없이 들어와 우리말글이 벼랑 끝에 몰려 있다고 하는 우려의 소리가 큽니다.

그런가 하면 어법에도 안 맞는 말도 많이 쓰는데 특히 “너무”라는 부정을 뜻하는 낱말이 긍정을 뜻하는 월(문장)에도 예사롭게 쓰고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너무 문제가 어렵다"에서 쓰는 말을 “너무 예뻐요.”라고 한다면 지나치게 예쁘다는 뜻이 되어 버리기에 맞지 않는 말입니다. 그런가 하면 "~에 있어서, ~에도 불구하고” 같은 말도 일본식 군더더기말이지요. 예컨대 “절친한 벗임에도 불구하고”는 “절친한 벗이지만” 또는 “절친한 벗임에도”로 써야 바릅니다.

또한 흔히 쓰는 “파이팅”이란 말도 생각해볼 일입니다. “파이팅(fighting)”은 ‘싸우자’, ‘맞장 뜨자’라는 뜻의 품위 없는 말입니다. 또 이 말을‘화이팅’이라고 소리내기도 하는데, 이것은 ‘외래어 표기법’에 어긋나며, 물고기인 ‘대구’(whiting)를 가리키는 말일뿐입니다. 조폭들이나 쓸 “파이팅” 대신 “얼씨구!, 힘내자!, 영차! 아리아리,  아자아자!”라고 쓰면 어떨까요? 낱말 하나라도 우리의 정서를 잘 나타내는 말을 골라 쓰고 어법에 맞는 말을 가려 쓴다면 훨씬 아름다운 말글살이를 할 수 있을 것입니다.

  0
3500
  쓴 날짜 조회
2478. 제주 해녀들의 벗 “망시리”
꿈 한 자락 건져 올렸느냐 / 미역 한줄기 겨우 건졌고나 / 굴 전복 한 망시리 건져들고 / 태평가 부를 날 고대해도 / 불턱에 부는 바람 / 아직 차더라 - 정연..
2013-03-11 9388
2477. 추억의 말뚝박기 그때를 아십니까(48)
“기댈 수 있는 기둥이나 벽만 나오면 우리는 으레 말뚝박기를 했다. 그런데 가위바위보를 못하는 녀석과 짝이 되면 늘 말이 되어야 했다. 또 상대편에 덩치 크고 뛰..
2013-03-07 19339
2476. 조선시대 임금이 먹던 국수‘골동면’
네이버 음식정보에는 를 “입맛이 없을 때 특효약인 비빔국수~ 촉촉한 면발에 고추장이면 스트레스는 안녕~”이라고 써 놓았습니다. 또 비빔국수에는 김치비빔국수,..
2013-03-06 9109
2475. 오늘은 경칩, 갓 나온 벌레를 위해 불을 놓지 않습니다
오늘은 24절기 가운데 셋째 절기인 경침(驚蟄)으로 계칩(啓蟄)이라고도 합니다. 평안도 지방에 전해지는 ‘수심가’에는 “우수 경칩에 대동강 풀리더니 정든 임 말..
2013-03-05 18980
2474. 학의 깃을 자르지 않은 아름다운 재상 박순
“한 쌍의 학을 키웠는데 그 처지를 가엾게 생각하여 올가을에 깃을 잘라 주지 않았더니 여섯 깃털이 모두 장대하게 자랐다. 한번은 날아올랐는데 곧 되돌아왔다. 내..
2013-03-04 19604
2473. 중국 임시정부시절 3·1절은 조선 최대의 명절이었다
“참 기쁘구나 3월 하루 / 독립의 빛이 비췄구나 / 3월 하루를 기억하며 / 천만대 가도록 잊지마라. 만세만세 만만세 / 우리민국으로 만세 만세 만세 / 대한민국 독..
2013-02-28 9348
2472. 삼월 하늘 우러러 여성독립운동가들을 만나러 갈까?
"나도 화장을 하고 고운 옷 입으면 예쁠거야" 지금은 돌아가셨지만 생전에 이병희 애국지사는 소녀처럼 해맑은 모습으로 그렇게 말씀하셨습니다. 이윤옥 시인이 아..
2013-02-27 9388
2471. “파이팅”은 “맞짱 뜨자”라는 뜻입니다
몇 년 전 한국에 온 중국 연변대학교 총장이 “만주족은 말에서 내렸기 때문에 흔적도 없이 사라졌다.”라고 했습니다. 여기서 “말”은 타는 말도 되지만 사람의 입..
2013-02-26 9356
2470. 설은 나가서 쇠어도 보름은 집에서 쇠어야 한다
어제는 명절의 하나인 정월대보름이었습니다. 정월대보름의 다른 이름은 원소절(元宵節), 원석절(元夕節), 원야(元夜), 원석(元夕), 상원(上元), 큰보름, 달도, 등절..
2013-02-25 9541
2469. 추억의 외침 ‘뻥이야’ - 그때를 아십니까(47)
“호프집 기본 안주로 많이 나오는 뻥튀기가 가정집 간식거리로 인기를 누리고 있다. 고물가에 과자 값이 치솟자 온라인몰에서 대용량 뻥튀기를 구입해 아이들 주전..
2013-02-21 18253
12345678910,,,54